> 지역 > 충청
제63회 백제문화제 폐막식… 8일간 여정 성황리 마무리
신광순 기자  |  newscl@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6  21:06: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용우 부여군수 “法古創新 우뚝하고, 세계관 확장된 백제문화제 되길…”

[뉴스클릭 신광순 기자] =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한류 원조로서 백제문화의 진취성, 개방성, 창조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개최했던 ‘제63회 백제문화제’가 10월 5일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 9월 28일부터 10월 5일까지 8일간 충남 공주와 부여 일원에서 전시, 체험, 제례, 공연 등 160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됐고, '단군 이래 최대의 연휴'라 불리는 황금연휴를 맞아 백제문화제 행사장 곳곳은 수많은 인파들로 북적였다.

폐막식은 이날 오후 6시 30분 부여 정림사지 주무대에서 남궁영 충청남도 행정부지사, 오시덕 공주시장, 이용우 부여군수, 정진석 국회의원 등 내외빈과 축제 관계자, 국내외 관광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폐막식에서는 백제문화제를 후원한 ㈜한화 및 ㈜맥키스컴퍼니가 충청남도지사 감사패를, ㈜대명철강(대표이사 노승복) 및 세종공주축산업협동조합(조합장 이은승)이 백제문화제추진위원회 위원장 감사패를 각각 받았다.

정진석 국회의원은 이날 축사에서 “2010년 공주와 부여의 백제문화제는 세계대백제전으로 치러졌고, 2015년 백제역사유적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었다”며 “2020년에는 여러분과 함께 제2의 세계대백제전으로 백제문화제를 승격하고자 한다”고 제안했다.

남궁영 충청남도 행정부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1500년전 백제문화가 동아시아를 주름잡을 때 그런 문화를, 한류의 원조를, 세계에 알리고, 또 오늘에 되살리고자 하는 그런 노력을 기울였던 팔일간의 백제문화제”라며 “우리 210만 충남도민들이 다함께 모여서, 마음을 모아서 충남도가 동아시아의 새로운 백제의 후예로 거듭날 수 있도록 그런 노력을 함께 기울이자”고 강조했다.

 

이용우 부여군수는 폐막선언에서 “700년 백제역사 전체를 유산으로 물려받은 우리는 백제인의 후예로서 백제문화제로 세계화시킬 책무를 갖고 있으며, (연암 박지원의) 법고창신(法古創新)이 우뚝하고, 세계관이 확장된 백제문화제가 되기를 소망한다”며 “장기적으로 백제문화제는 더 백제적이고, 더 인간 중심적이고, 더 진화된 모습으로 세계인들과 함께 할 것이며, 단기적으로는 2021년 한류의 시작이었던 일본의 중심에서 백제역사문화엑스포를 개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폐막식 주제공연은 △1막 백제의 수호 여신, 풍요의 빛을 스며들게 하다 △2막 백제의 빛이여, 찬란히 피어라 △3막 한류 원조 백제, 세계의 빛이 되다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힙합듀오 걸그룹 '캐시코마‘, 쌍둥이 트로트가수 ’윙크‘, 아이돌 ’B1A4‘의 화려하고 신명나는 축하공연으로 마무리 됐다. 

신광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카드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본부 : 대전시 동구 계족로 184-20, 305   |  대표메일 : newscl@daum.net  |  전화번호 : 042-320-7010
등록번호 : 대전 아 00168   |  등록연월일 : 2013.11.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광순  |  발행인·편집인 : 신광순
Copyright © 뉴스클릭 (주). All rights reserved.